전북 전주시의 특례시 지정을 촉구하는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김양원 전주 부시장은 13일 시정 브리핑을 통해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전주 특례시 지정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 참여 인원이 한 달 만에 목표치인 30만명의 2.3배인 70만3092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서명에는 전북도민 69만여명과 전주를 방문한 외지인 1만여명이 참여했다. 전주시는 지난달 4일부터 한 달간 전주시 인구(66만명)의 절반 가량인 30만명을 목표로 종이와 모바일 방식 2가지로 서명운동을 진행했다. 시는 이같이 모인 열망을 국회와 행정안전부 등에 전달하고 특례시 지정을 강력 요청하기로 했다. 또 국회 상임위원회의 법률안 상정 때까지 온라인을 비롯해 시청과 구청, 주민센터 등에서 서명운동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특례시는 지방자치법상 ‘인구 100만명 이상 도시’에 부여되는 행정 명칭으로 특례시로 지정되면 연간 1000억원 이상의 세수가 증가하고 행정 조직이 늘어나며 도(道)를 통하지 않고도 정부와 직접 교섭할 수 있다. 전주를 비롯해 성남(경기)과 청주(충북)의 세 도시는 인구 수가 100만명에 미달하지만 행정 수요가 많은 점과 국가 균형 발전 등을 들어 특례시 지정을 요청하고 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