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해서 현관에 들어서니 인공지능(AI) 스피커가 알아보고 인사를 건넨다. 내가 설정해 둔 밝기와 온도에 맞춰 조명과 냉난방 시스템이 가동된다. 내가 잠시 식료품을 사러 나온 사이 식구들이 집에 돌아오지는 않았는지 스마트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주거 시스템을 접목한 ‘래미안 IoT 플랫폼’을 개발, 다음달 분양하는 부산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에 최초로 적용한다고 13일 밝혔다. 래미안 IoT 플랫폼은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사 최초로 개발한 자체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이다.

삼성물산은 입주민에게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는 아파트를 선보인다는 취지로 지난해 6월부터 주거 관련 IoT 기술 체험관인 ‘IoT 홈랩’을 운영해 왔다. 삼성물산은 4000여명의 방문객 조사 결과를 토대로 IoT 홈랩에서 호평받은 다양한 고객인식 기술과 IoT 기기들을 제어하는 기술을 플랫폼에 적용했다.

삼성물산은 삼성전자, 네이버, 카카오, KT, 삼성SDS 등 국내 정보기술(IT) 기업과 협업해 단지 내 주거 시스템과 스마트가전, 음성인식 AI 스피커 등의 제품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에는 IoT 홈패드(사진)와 IoT 도어록, 스마트인포 디스플레이, 스마트TV폰, 음성인식 조명 스위치 등이 적용된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입주민들은 플랫폼과 연계된 IoT 제품을 본인 취향에 따라 구매해 ‘나만의 맞춤 환경’을 구성할 수 있다”면서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에는 미세먼지 저감 기술을 적용한 ‘클린 에어’ 패키지도 적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