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이 13일 대기업집단 및 동일인 지정과 관련한 서류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했다. 한진그룹의 동일인(총수)은 큰 이변없이 조원태(사진) 한진칼 회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날 “한진 측이 오후에 관련 서류를 제출했다”며 “서류 검토를 거쳐 15일 예정대로 한진그룹을 포함한 대기업집단 및 동일인 지정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진그룹은 공정위에 대기업집단 및 동일인 지정과 관련한 서류를 내지 못하다 지난 3일 공정위에 공문을 보내 “차기 동일인을 누구로 할지에 대한 내부적인 의사 합치가 이뤄지지 않아 동일인 변경 신청을 못 하고 있다”고 소명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딸들인 조현아, 현민씨 등이 경영권 승계를 놓고 조원태 회장에게 반기를 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공정위가 조 회장을 동일인으로 지정할 경우 ‘직권 지정’이 된다. 다만 한진그룹의 총수가 공식화되면서 차기 경영권 승계 구도가 윤곽을 드러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총수 지정 이후에도 조 회장이 경영권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려면 선친 조양호 전 회장의 한진칼 지분을 안정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등 해결해야 과제가 적지 않다. 조 회장을 비롯한 가족들이 부담해야 할 상속세도 만만치 않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