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와 소방청은 소방연구를 전담하는 국립소방연구원을 설치한다고 13일 밝혔다. 기존에는 소방연구를 소방청 소속기관인 중앙소방학교 내 ‘과’ 단위 기구인 소방과학연구실이 담당하고 있었다. 이 때문에 미래 재난환경에 대비한 소방 연구개발(R&D) 컨트롤 타워에 대한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새롭게 설치되는 국립소방연구원은 소방정책 및 화재안전기준 연구·개발, 화재에 대한 과학적 조사와 감식·감정을 담당한다. 또 위험물 판정·시험, 소방기술 연구개발 및 현장실용화에 관한 연구를 전담하게 된다. 연구원은 현 충남 아산에 위치한 소방과학연구실 부지를 활용하게 된다. 초대원장은 임기제 고위공무원이며 개방직으로 공모할 예정이다.

행안부와 소방청은 이번 국립소방연구원 신설로 화재 사고 원인의 신속한 분석과 첨단장비 개발, 소방대원 안전 확보 등 현장중심 소방대응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소방안전연구의 컨트롤타워로서 ICT(정보통신기술)를 적용한 미래지향적 소방안전 인프라 구축과 연구개발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문호 소방청장도 “소방산업의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구기능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