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하동군 악양면 한 들녘에서 13일 수확을 앞둔 보리가 바람에 흔들리고 있다. 누렇게 익은 보리와 멀리 보이는 산자락의 짙은 녹음이 한 폭의 풍경화처럼 보인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