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의 설교]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기도

누가복음 18장 1~8절


하나님을 만나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하나님을 만나고 그분의 음성을 듣는 삶은 신앙을 가진 분들에게 너무나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나님의 뜻과 계획을 온전히 알게 되면서, 삶의 방향이 흐트러지지 않고 올바르게 나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날마다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합니다. 예배에서는 주님의 높고 위대하심을 찬양하며 신령과 진정으로 충만한 삶을 살아가려고 무던히 애쓰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 ‘기도’는 하나님과 대화하며 그분의 음성을 듣고 또 필요한 것을 주님으로부터 공급받기 위한 좋은 영적인 방법입니다.

여러분들과 함께 나눌 오늘 본문 말씀은 이렇게 중요한 기도에 대한 내용입니다. 누가복음 18장은 예수님께서 직접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 가르쳐주시는 소중한 장면이기도 합니다. 우리가 어떠한 태도와 내용을 가지고 기도를 드릴 때 하나님께서 기뻐하시고 또 그 기도에 속히 응답하실지 함께 말씀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어떤 도시에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을 무시한 한 재판장이 있었습니다. 그 도시에는 한 과부가 있었는데 자주 재판장을 찾아가 자신의 원한을 풀어달라고 하소연했습니다. 재판장은 과부가 마땅치 않았습니다. 하나님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을 무시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해 웬만하면 신경쓰고 싶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과부는 집요했습니다. 매일같이 찾아와 같은 내용으로 호소하는 바람에 재판장은 과부의 원한을 풀어주게 됐습니다.

예수님이 직접 하셨던 이야기입니다. 예수님은 이 이야기를 들려주시며 “만사가 귀찮고 불의한 재판장도 이렇게 과부의 원한을 풀어주는데 하나님이 밤낮 부르짖는 택하신 자들의 원한을 풀어주지 않으시겠느냐”고 말씀하십니다. 말 그대로 기도에 대한 가르침이었습니다.

매일 기도하지만, 가끔 우리는 기도를 오해할 때가 있습니다. 살면서 마주한 어려운 문제들에 대해 열심히 꾸준하게 하나님 앞에 나아가 기도하고 간구하면 반드시 응답해 주실 것이라고 믿는 경우가 있습니다. 불의한 재판장이 끈질긴 과부에게 항복선언을 하고 원한을 풀어준 것처럼 포기하지 않고 끈질기게 기도해 하나님께도 항복 선언을 받고 말겠다고 속으로 다짐하기도 합니다.

끈질기게 내가 원하는 기도를 하라는 것이 예수님이 주시는 가르침일까요? 분명 아닐 것입니다. 신앙은 언제나 인간인 우리가 하나님 앞에 항복 선언을 하는 것이지 하나님을 굴복시키는 행위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재판장은 과부의 이야기가 옳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판결을 다시 시작했을겁니다. 마찬가지입니다. 우리의 기도가 옳고 적확하다면 하나님은 언제나 기도에 응답해 주실 것입니다.

예수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기도의 가르침도 이와 동일합니다. 기도하기 합당한 내용을 가지고 하나님 앞에 밤낮으로 부르짖어야 합니다. 내용이 올바를 때 하나님께서는 참지 않으십니다. 하나님은 공의와 사랑으로 가득 차신 분입니다. 그분은 올바른 기도에는 오래 참지 않으시고 속히 응답해주십니다. 그리고 그 단순한 진리를 예수님을 통해 우리에게 알려주시고 계십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오늘 하루는 기도의 내용을 되돌아봤으면 좋겠습니다. 우리가 드리는 기도의 내용이 올바른 것이면 좋겠습니다. 어떤 기도가 올바른 것인지도 고민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자신의 유익과 만족을 위한 기도를 넘어서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이웃과 세상 속에서 긍휼히 여김받아야 하는 이들을 향한 간절한 기도가 있으시기를 원합니다.

간절하고 올바른 기도 앞에서 공의와 사랑의 하나님은 참지 않으실 것입니다. 오늘 아침, 기도에 대한 묵상으로 시작하시는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 오늘 하루도 충실한 기도 속에서 살아가시는 여러분이 되시길 진심으로 축원합니다.

최덕환 제주 이음교회 목사

◇제주 이음교회는 한국기독교장로회 교단에 소속돼 있습니다. 2016년 2월부터 함께 모여 예배드리고 있는 교회입니다. 교회는 함덕해수욕장이 보이는 아파트 단지 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주민들과 함께 아파트 내 주민자치센터를 공동육아센터로 만들어 교회와 마을이 함께 아이들을 돌보고 있습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