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리바트 디자인 크루가 서울 강남구 WSI 플래그십 스토어 논현점에서 고객에게 홈스타일링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 현대리바트 제공

현대백화점그룹 계열의 토털 인테리어기업 현대리바트가 국내 가구업계 최초로 고객 맞춤형 ‘홈스타일링 서비스’를 선보인다. 홈스타일링은 인테리어 공사 없이 가구와 커튼 등 소품만으로 집안 분위기를 바꾸는 것이다.

현대리바트는 미국 프리미엄 홈퍼니싱 기업 윌리엄스 소노마(WSI)의 포터리반, 포터리반 키즈, 웨스트엘름 등 3개 브랜드 매장에 홈스타일링 컨설턴트 ‘디자인 크루’를 도입한다고 14일 밝혔다.

디자인 크루는 홈스타일링을 위한 일종의 퍼스널 쇼퍼(한 사람만을 위한 쇼핑 도우미)다. 디자인 크루는 매장에서 고객과 상담을 통해 선호 색상과 스타일을 파악한 뒤 홈스타일링 제안서를 작성한다. 제안서에는 고객 예산과 취향에 맞춰 꾸민 가구와 소품 리스트, 가구 배치 평면도, 가구와 소품이 배치된 홈스타일링 예시 이미지 등이 포함된다. 현대리바트는 “필요한 경우 고객 집에 직접 방문해 2차 상담도 한다”고 설명했다.

현대리바트는 WSI 플래그십 스토어 논현점·광주점, 포터리반 울산점, 포터리반 키즈 대전점, 웨스트엘름 분당점 등 5개 매장에 먼저 서비스를 도입한 뒤 연말까지 전국 9개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