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대를 막론하고 우리나라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쓰는 앱은 유튜브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0대 이상 고령층의 유튜브 사용이 지난해와 비교해 크게 늘었다.

앱 분석서비스 와이즈앱이 올해 4월 한국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를 분석한 결과 가장 오래 사용하는 앱이 유튜브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4월 한달간 총 258억분이었던 유튜브 이용 시간은 올해 4월 388억분으로 50% 늘어났다. 이어 카카오톡(225억분), 네이버(153억분), 페이스북(42억분)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10대부터 50대까지 전 연령에서 모두 유튜브 사용량이 증가한 것이 눈에 띈다. 50대 이상 이용자의 유튜브 총 사용 시간은 101억분으로 지난해 51억분에서 배 가까이 늘었다. 50대 이상의 유튜브 사용 시간은 전 연령대에서 가장 많았다. 이어 10대(89억분), 20대(81억분), 30대(61억분), 40대(57억분) 순이었다. 이는 유튜브가 젊은 이용자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 중장년층도 유튜브를 통해 자신이 원하는 콘텐츠를 적극 찾아본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유튜브의 1인당 평균 사용 시간도 지난해 4월 882분에서 올해 1188분으로 35% 증가했고, 월 사용자(MAU)도 3271만명으로 12% 늘었다. 와이즈앱은 “유튜브는 1인당 평균 사용 시간 증가율이 가장 높았고, 사용자 수도 카카오톡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10대들이 카카오톡과 네이버를 많이 쓰지 않는 경향도 확인할 수 있었다. 10대의 카카오톡 사용 시간은 22억분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4억분에 비해 감소했다. 네이버는 12억분으로 지난해 4월 11억분에 비해 소폭 늘었으나 유튜브, 카카오톡, 페이스북 등에 비해 사용 시간이 적었다. 다른 연령대에선 카카오톡 사용 시간이 모두 증가했다. 한 IT 업계 관계자는 “기성세대들은 카카오톡으로 대화를 나누고 네이버로 검색을 하지만, 10대는 페이스북 메신저 등 다른 메신저를 쓰고 검색도 유튜브나 구글을 활용한다”면서 “국내 업체들이 10대들을 잡기 위해 공을 들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30대 이용자들이 페이스북보다 인스타그램을 많이 쓰는 것도 눈에 띄었다. 30대의 인스타그램 사용 시간은 9억분으로 지난해 4월 5억분보다 80% 증가했다. 40대와 50대 이상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서비스보다 네이버, 다음 등 포털 사이트를 더 많이 활용하는 편이었다. 40대는 ‘유튜브-네이버-카카오톡-다음’, 50대 이상은 ‘유튜브-카카오톡-네이버-다음’ 순으로 사용 시간이 길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