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서 내 종 다윗에게 말하기를 여호와의 말씀이 너는 내가 거할 집을 건축하지 말라.”(대상 17:4)

“Go and tell my servant David, 'This is what the Lord says: You are not the one to build me a house to dwell in.”(1Chronicles 17:4)

사람이 살아가기 위해선 공간이 필요합니다. 쉼을 얻고 사랑하며 살 수 있도록 거처가 안정돼야 삶이 평안해진다고 합니다. 그런데 ‘어떤 곳에서 사느냐’보다 더 중요한 것은 ‘어떤 삶을 사느냐’입니다. 행복은 우리의 생활자세로부터 흘러나옵니다.

다윗의 거처는 백향목 궁이었지만 하나님의 언약궤는 휘장 아래 있었습니다. 다윗의 마음이 불편했습니다. 그 마음에 하나님의 집, 성전을 건축할 마음이 있었습니다. 하나님은 다윗의 마음을 받으셨습니다. 하나님을 생각하는 마음을 인정하시고 복을 주셨습니다. 그의 집과 나라, 왕위가 영원히 견고하게 세워지는 복을 주셨습니다. 하나님의 관심사는 자신의 거처가 아니라 이스라엘 백성의 거처였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의 거처가 안정되고 행복한 삶을 살도록 다윗을 목자로 세우셨습니다.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생각은 재앙이나 형벌이 아닙니다. 우리의 평안이며 미래에 대한 소망을 주시는 것입니다.

이명진 목사(보배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