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때 이른 무더위… 지자체, 여름철 재난대비 태세 돌입

폭염 상황관리 태스크포스 운영, 예·경보 시설 점검… 취약지역 정비


5월 중순부터 때아닌 무더위가 찾아오자 전국 지자체가 일찌감치 여름철 재난대비 태세에 돌입했다. 역대급 무더위를 기록했던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폭염이 예상됨에 따라 대다수의 지자체가 폭염 대응 태스크포스를 운영하고 각종 시설물을 설치하는 등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도는 이날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를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24시간 상황관리 체제를 유지한다. 예·경보 시설 1223곳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한 충남도는 재난 취약지역·취약계층에 대한 전수조사와 함께 침수 우려 도로 및 야영장 등 취약지 306곳에 대한 관리도 강화한다.

올해도 폭염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도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폭염대책기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이 기간 재난 도우미 1만1726명을 지정해 독거노인 등 폭염 취약 계층을 보호하고 무더위 쉼터 4427곳을 운영한다. 또 무더위 쉼터와 경로당 등에 ‘폭염 행동요령’ 알림판을 비치하는 한편 폭염주의보·경보 발령 시 지역자율방재단 예찰 활동 등도 병행한다.

서울시도 같은 기간 ‘폭염 상황관리 태스크포스’를 운영한다. 올해 노인과 쪽방촌 주민, 최중증·독거 장애인 등 취약계층 지원 대책을 강화한 서울시는 경로당·복지관·주민센터 등 4000여곳에 노인 무더위 쉼터를 운영하고 쪽방촌 주민·노숙인을 위한 쉼터를 10곳 운영한다.

일반 쉼터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휴일 구분 없이 시간대를 나눠 운영한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취약계층 10만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당 8000원 내외의 전기료를 바우처 형식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풍수해 관련 대책 역시 마련됐다. 시는 다음 달까지 침수 취약지역을 위해 빗물펌프장을 늘리고 지하주택 등 6000여 가구에 물막이판과 수중펌프 등을 확충한다. 특히 학교 등 공공건물 1000여곳에 최대 64만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임시 주거시설도 지정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노루페인트·부산시건축사회와 함께 햇빛 및 태양열 반사 효과가 있는 도료를 지붕에 칠해 실내온도를 최대 5도까지 낮추는 ‘하얀 지붕 설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번 사업으로 도심 열섬현상 완화뿐 아니라 도시 미관 개선 등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정석완 충남도 재난안전실장은 “폭염이나 풍수해가 발생하는 시기엔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며 “기상특보 시엔 재난 방송을 청취하고 국민 행동요령에 따라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전국종합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