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기 검침하며 위기가구 발굴… 충주, 명예 복지공무원 위촉

한전·참빛충북가스와 업무협약

충북 충주시가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위기가구 발굴과 지역사회 중심의 촘촘한 복지 안전망 구축에 나서고 있다. 충주시와 한국전력공사 충주지사, 참빛충북도시가스㈜는 15일 시청에서 업무협약을 갖고 무보수 명예직인 명예사회복지공무원 51명을 위촉했다.

시는 전기검침원 28명과 가스점검원 23명을 지역사회 내 위기가구 발굴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명예사회복지공무원로 위촉해 공공·민관 기관과의 협업체계를 갖췄다. 이들은 매월 가정 방문을 통해 전기사용 중단이나 전기요금 장기체납으로 위기상황이 의심되는 등 사회적 위험에 놓인 가구를 조기 발견해 지원 요청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이들을 통해 신고된 위기가구는 읍·면·동행정복지센터의 신속한 현장 확인을 통해 각 가구에 맞는 맞춤형 복지서비스나 민간기관 연계, 사례관리 등을 지원받게 된다. 현재 충주에서 활동하고 있는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은 1519명에 이른다. 시 관계자는 “주민생활과 밀착되어 있는 유관기관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위기가구를 발굴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더 촘촘한 위기가구 발굴 체계가 갖춰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