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공항 통합이전 반대 시민단체 주민투표 요구

시 “무책임한 정치 선동” 속행 방침


대구시와 경북도가 군공항과 대구공항을 함께 이전하는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여전히 지역 곳곳에서는 통합이전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사라지지 않고 있다.

‘시민의 힘으로 대구공항지키기 운동본부’(이하 시대본)와 ‘남부권 관문공항 재추진 본부’(이하 남추본)는 15일 “대구 민간공항 이전 여부는 주민투표로 직접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대구시 민원실에 주민 투표 요청서를 접수했다.

이들은 “국내 유일 도심공항인 대구국제공항은 지난해 이용객이 400만명을 넘어서고 국제선이 크게 증가하는 등 대구의 신성장 동력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대구공항은 한 번 옮기면 다시 조성하는 것이 불가능하고 대구시민들 상당수가 대구공항의 존치를 희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대구시는 일정대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 확고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들의 주장에 대해 “통합신공항을 건설하면서 민간공항을 존치하고 군공항만 이전하는 것은 대통령도 책임질 수 없는 일”이라며 “대안이 될 수 없는 것으로 주민투표하자는 것은 무책임한 정치선동”이라고 선을 그었다. 권 시장은 “그들의 주장에 귀 기울이기엔 대구와 경북의 상황이 너무 절박하고 시간도 없다”고 말했다.

한편 서주석 국방부차관은 이날 대구시와 통합이전 후보지인 경북 의성군, 군위군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 9일 국방부에서 개최된 ‘제3회 대구 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실무위원회’의 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추진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한 것이다. 권 시장은 서 차관에게 “정부 발표대로 연말까지 최종 이전 부지를 반드시 선정해 달라”고 요청했고, 서 차관은 “국방부도 조속한 최종 이전부지 선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