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이 전기차 기업으로 변신을 선언한 볼보자동차그룹의 배터리 공급업체로 최종 선정됐다.

LG화학은 볼보차그룹과 차세대 전기차 프로젝트에 적용될 리튬이온 배터리 장기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계약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수조원 규모로 추산된다. LG화학 외에도 중국 CATL이 공급사로 선정됐다.

이번 계약으로 LG화학은 모듈형 플랫폼 기반으로 설계되는 볼보와 폴스타의 전기차 차세대 모델에 배터리를 공급하게 된다.

폴스타는 볼보차그룹이 2017년 론칭한 고성능 전기차 브랜드다.

모듈형 플랫폼은 다양한 차량 모델에 적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차체 뼈대로 이를 이용하면 원가절감 및 제품개발 기간을 축소할 수 있어 다수의 완성차 업체들이 핵심 전략으로 채택하고 있다. 앞서 볼보차그룹은 올해부터 신차는 전기차만 출시하고, 2025년까지 전체 판매량의 50%를 순수 전기차로 채우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김종현 사장은 “이번 계약은 1990년대 초부터 30여년에 걸쳐 연구·개발(R&D)을 비롯해 생산, 품질 등 전 분야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았기 때문에 얻게 된 의미 있는 성과”라며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를 맞아 압도적인 경쟁력으로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