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그룹 4세 경영이 시작됐다. LG그룹은 ‘구광모’, 두산그룹은 ‘박정원’으로 각각 동일인을 변경했다. 창업주 이후 4세대가 경영 전면에 나선 것이다. 동일인은 그룹을 사실상 지배하는 ‘총수’라고 볼 수 있다. 공정위가 매년 정하는 동일인은 공정거래법 적용의 기준점이다. 동일인을 기준으로 계열사 범위 등이 정해진다.

공정위는 15일 자산총액 5조원 이상 59곳을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했다. 이 가운데 자산총액 10조원 이상인 ‘대기업집단’은 34곳이다. 이들은 총수 일가 사익편취 금지, 상호출자금지, 순환출자금지 등의 규제를 받는다. 공정위는 매년 공시대상기업집단을 지정한다. 올해엔 카카오와 HDC(옛 현대산업개발)가 새롭게 대기업집단에 포함됐다.


공정위는 지분율, 경영 활동 및 임원 선임 등에서의 영향력 등을 고려해 동일인도 지정했다. 올해 LG그룹과 한진그룹, 두산그룹의 동일인이 바뀌었다. LG그룹은 지난해 타계한 구본무 전 회장을 대신해 구광모 회장이 새로운 동일인이 됐다. 두산도 별세한 박용곤 명예회장의 뒤를 이어 박정원 회장이 총수 자리에 올랐다. 재벌그룹의 ‘세대 교체’가 본격화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이재용 삼성 부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이 동일인으로 지정되면서 신호탄이 쏘아올려졌었다.

관심이 쏠렸던 현대차그룹의 동일인은 바뀌지 않았다. 재계에서는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동일인으로 지정될 수 있다고 관측했었다. 하지만 공정위는 정몽구 회장을 동일인으로 유지했다. 아직까지는 정 회장이 정상적으로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현대차로부터 정 회장의 자필 서명과 건강 상태에 대한 의사 소견서를 받았다”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있지만 여전히 지배력을 행사한다고 볼 여지가 많다”고 설명했다.

회장 자리에서 퇴진한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 회장,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도 총수 자리를 지켰다. 공정위는 이들이 여전히 각 그룹의 최대주주 지위를 보유하고 있다고 봤다. 효성도 조석래 명예회장이 동일인 지위를 유지했다.

한편 올해 공시대상기업집단 수는 전년 대비 1개 줄었다. 자산총액 5조~10조원의 ‘준대기업집단’에는 애경과 다우키움이 새롭게 편입됐다. 반면 메리츠금융과 한진중공업, 한솔의 경우 자산총액이 5조원 밑으로 떨어져 공시대상기업집단에서 제외됐다.

올해 10대 그룹 순위는 삼성, 현대차, SK, LG, 롯데, 포스코, 한화, GS, 농협, 현대중공업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해 한화와 GS가 순위를 바꿨다.

세종=전슬기 기자 sgj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