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기 신도시 지정 백지화하라” 뿔난 1·2기 신도시 주민들 연일 집회

장소 섭외 힘들자 “고양시가 방해”


정부의 3기 신도시 추가 지정에 반대하는 경기도 일산·운정 신도시 등 1·2기 신도시 주민들이 일산신도시연합회(연합회)를 구성하고 대형 집회를 연이어 개최하는 등 반발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고양시에서 집회를 계획했던 연합회는 장소 섭외에 난항을 겪자 “고양시가 집회를 방해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15일 연합회 등에 따르면 일산·운정·검단 등 1·2기 신도시 주민들은 3기 신도시 추가 지정 백지화를 요구하며 지난 12일 파주시에서 집회를 열었고 오는 18일엔 고양시에서 집회를 계획하고 있으나 장소 섭외에 난항을 겪고 있다. 연합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일산호수공원과 일산문화공원 등에 대해 집회장소 대여를 시에 문의했지만 거부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이날 공원에서는 먼저 2개의 행사가 중복 계획돼 있어 행사 관계자들과 협의를 벌여 행사 후인 오후 8시 이후 공원사용 승인 의사를 밝혔다”며 “시가 불허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연합회는 18일 집회를 고양시의 관리를 받지 않는 장소에서 열 계획이다. 오는 25일에는 인천 서구 당하동 어린이공원 내 공터에서 집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연합회에 참여하는 1·2기 신도시 지역도 늘고 있다. 지난 12일 집회에 인천 검단신도시가 동참한데 이어 최근에는 김포 한강신도시 등도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회 관계자는 “1·2기 신도시 주민 대부분이 3기 신도시 정책에 반대하고 있는만큼 집회 규모는 앞으로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