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을 대표하는 사회학자인 저자가 자국의 현대 사상사를 풀어썼다. 일본인들은 1945년 패전을 경험한 뒤에도 ‘전쟁 체제’에서 벗어나지 못했는데, 그 이유를 확인할 수 있다. 저자는 전쟁 이후에 군국주의와 제국주의의 언어가 어떻게 살아남았는지 들려준다. ‘전후 일본의 내셔널리즘과 공공성’이라는 부제가 붙었다. 조성은 옮김, 1143쪽, 6만5000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