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인류는 주야장천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순간접속의 시대’를 살고 있다. 인지신경학자인 저자는 이런 시대가 도래하면서 인류의 기적적인 발명품인 읽기(독서), 특히 ‘깊이 읽기’ 능력이 퇴화되고 있다고 단언한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이 책에 대해 “우리가 잃어가는 것에 대한 직접적인 탄원과 애도”라고 평했다. 전병근 옮김, 360쪽, 1만6000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