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의 날인 15일 광주 동명고등학교에서 ‘사랑의 세족식’이 열려 한 선생님이 제자의 발을 씻긴 뒤 수건으로 닦아주고 있다. 광주시교육청 제공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