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하나님이여 주께서 종을 위하여 왕조를 세우실 것을 이미 듣게 하셨으므로 주의 종이 주 앞에서 이 기도로 간구할 마음이 생겼나이다.”(대상 17:25)

“You, my God, have revealed to your servant that you will build a house for him. So your servant has found courage to pray to you.”(1Chronicles 17:25)

누구나 다급한 일을 만나면 지푸라기라도 잡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자신의 한계를 알고 도움이 될 만한 것을 의지하는 것입니다. 어떤 종교든지 기도의 세계가 있습니다. 자신이 의지하는 신(神)에게 나아가 도움을 요청하는 행위입니다. 기독교의 기도는 다른 종교와 다른 부분이 있습니다. 자신의 필요를 구하는 부분이 있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기능은 하나님과의 대화입니다. 하나님께서 다윗에게 주는 언약이 있었습니다. 다윗 왕조를 세우시고 그 왕조를 영원히 지켜주실 것에 대한 약속입니다. 약속의 말씀을 들은 다윗의 반응은 간절한 기도였습니다. 하나님을 믿지 못해서가 아니라 확실하게 이뤄주시도록 간구한 것입니다. 간절한 기도는 불신의 표시가 아니라 믿음의 고백입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기도하길 원하십니다.

이명진 목사(보배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