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이 기상·기후 과학의 중심지로 주목받고 있다. 충북도와 진천군, 기상청은 16일 도청에서 기상기후인재개발원의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상기후인재개발원은 총사업비 385억원을 들여 진천군 광혜원면 6만9000㎡ 부지에 지상 4층 규모로 건립된다. 올 하반기에 착공해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상청은 협약을 통해 지역 인재 채용과 지역 건설업체 참여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다. 기상기후인재개발원은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 등 기상·기후 법정 교육 대상자와 재난 안전 종사자 등 연인원 6만여명의 교육을 담당한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