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5월 말 일본 국빈방문의 세부 일정이 공개됐다. 골프와 스모 경기 관람, 일왕 예방, 해상자위대 구축함 승선 등 미·일 밀월을 과시하는 화려한 이벤트들이 준비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3박4일 일정으로 일본을 국빈방문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즉위한 나루히토 일왕을 처음 만나는 해외 정상이 된다. 일본이 야심차게 준비한 나루히토 일왕 즉위 외교쇼의 첫 손님인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일 이틀째인 26일 지바현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골프를 치는 것으로 공식적인 국빈방문 일정을 시작한다고 교도통신이 16일 보도했다. 골프광인 두 정상의 5번째 골프 라운딩이다.

두 정상은 골프를 마치고 헬기 편으로 도쿄 료고쿠 국기관으로 이동해 ‘나쓰바쇼’ 결승전을 관람한다. 나쓰바쇼는 올해 3번째로 열리는 스모 경기다. 이 대회 우승컵은 일본 총리가 수여해 ‘내각총리대신 배(杯)’로 불리지만 이번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승자에게 ‘트럼프 배’를 전달할 예정이다. 스모 이벤트는 미국이 일본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정상은 만찬으로 이날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27일엔 미·일 정상회담이 열린다. 두 정상은 북한 문제를 집중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발사체 발사 등 북한의 최근 동향과 비핵화 방안, 일본인 납북자 문제가 회담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진행 중인 양국 무역협상도 주요 의제다. 트럼프 대통령이 납치 피해자 가족을 만나는 일정도 추진된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이어 나루히토 일왕을 예방하고 궁중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지막 날인 28일 가나가와현의 요코스카 해상자위대 기지를 찾아 이즈모급 호위함(구축함)인 ‘가가’에 승선할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6월 28~29일에도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을 찾는다. 아베 총리가 4월말 미국을 방문한 데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5~6월 연속 일본을 찾으면서 두 정상은 석 달 연속 만나는 ‘브로맨스’를 과시할 예정이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이택현 기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