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산 자동차, 미 관세 폭탄 피해갈 듯

블룸버그 “한·캐나다 등 면제될 것” 트럼프 18일 서명… 차 업계 기대감


미국이 한국을 글로벌 자동차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할 것으로 알려졌다. EU 및 일본에 대해서는 관세 결정을 연기하고 6개월간 자동차, 자동차 부품 수입을 제한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명할 행정명령안을 입수했다며 한국뿐만 아니라 캐나다, 멕시코도 트럼프 행정부의 징벌적 자동차 관세에서 면제될 것이라고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입 자동차와 부품이 국가안보를 해친다며 25%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이에 따라 미 상무부는 자동차와 부품 수입의 국가안보 위협성을 조사한 보고서를 올해 2월 제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 검토기간이 종료되는 18일까지 보고에 대한 동의 여부와 대응 방식을 결정한다.

블룸버그가 입수한 행정명령안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자동차 관세 결정을 180일간 연기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고율 관세 결정이 11월 14일까지 연기되는 것을 의미한다. 미국은 현재 일본, EU와 양자 무역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고율 관세 표적에서 제외될 것으로 예고된 한국, 캐나다, 멕시코는 미국과의 무역협정 개정을 통해 이미 자동차 교역 문제를 매듭지었다.

CNBC방송은 자동차 관세 결정 연기는 미·중 무역갈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글로벌 무역전쟁 우려를 조금이라도 진정시키겠다는 포석이 깔렸다고 분석했다. 블룸버그는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집중하기 위해 추가 갈등을 피해야 한다는 관리들의 목소리가 반영됐다고 해설하기도 했다.

한국 완성차업계는 자동차 관세 면제 전망에 기대감을 나타내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하기 전까지는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며 신중한 입장이다. 한국지엠(GM) 관계자는 “연간 16만5000대를 미국에 수출하고 있어 관세 결정을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완성차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 쿼터제 적용이나 미래차 기술인 ACES(자율주행·커넥티드·전기차·공유차량)의 제한적 부과 등 여러 방안이 거론된 만큼 최종 결정을 지켜보자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