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다양한 가전제품에 두루 사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칩을 개발했다. LG의 AI 기술 발전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LG전자는 16일 자체 설계한 새 AI 칩에 인간의 뇌 신경망을 모방한 범용 AI 프로세서 ‘LG 뉴럴엔진’을 내장했다고 설명했다. 딥러닝 알고리즘의 처리 성능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새 AI 칩은 공간과 위치, 사물, 사용자를 인식하고 구분하는 영상지능, 사용자 목소리나 소음의 특징을 인식하는 음성지능, 물리·화학적 변화를 감지해 제품 본연의 기능을 강화하는 제품지능을 통합적으로 구현한다. 또 영상과 음성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처리·학습해 스스로 상황을 판단하는 맞춤형 AI 서비스도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특히 네트워크가 연결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스스로 학습하고 추론하는 ‘온디바이스(On-Device)’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제품 내에서 개인정보 데이터를 보호하는 기능도 적용됐다. 광각렌즈의 왜곡을 보정하고 어두운 곳에서도 밝고 선명한 영상을 얻을 수 있는 이미지 프로세싱 기능, 3차원 공간인식과 지도 생성을 위한 공간인식 엔진도 지원한다.

LG전자는 외국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전문업체에 AI 칩 생산을 맡길 예정이며 향후 이를 적용한 로봇청소기,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을 출시할 계획이다.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박일평 사장은 “자체 AI 플랫폼인 ‘LG 씽큐’의 3가지 지향점인 진화, 접점, 개방을 보다 강화해 고객들에게 더 나은 삶을 위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