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가 유성구 학하동에 ‘제1호 수소충전소’를 준공하고 중부권 수소산업 선도 도시로서의 도약을 선언했다.

16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번에 문을 연 학하 수소충전소는 연면적 2913㎡에 충전용량 350㎏ 규모로 조성됐다. 하루에 수소차 70대와 수소버스 14대를 충전할 수 있는 학하 수소충전소는 호남고속도로와 유성대로 사이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고 주택가와 멀리 떨어져 민원 발생 요인이 적은 최적의 장소라는 평가다.

수소연료 판매비용은 중부권 다른 지역과 비슷한 수준인 1㎏당 8200원으로 책정됐다. 현대자동차의 수소자동차인 ‘넥소’를 5㎏ 완충할 경우 소요되는 비용도 5만원 안팎일 것으로 예상된다.

충전소는 대전도시공사가 위탁 운영하며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매주 월요일과 일요일은 운영하지 않는다. 시는 향후 수소차 보급 추세에 따라 충전소 운영시간을 주말까지 탄력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시는 이와 함께 미래 수소사회를 테마로 운영되는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하우스’를 26일까지 운영한다. 대전시청 남문광장 맞은편 보라매공원에 설치되는 수소전기하우스는 수소차에서 얻는 전기로 운영되는 미래사회의 모습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천연가스 등을 활용한 수소생산시설, 버스 공영차고지에 추가 수소충전소 구축 등을 계획하고 있다”며 “관련 중앙부처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국비 발굴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