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후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초등학생 5명을 태운 차량이 다른 승합차와 충돌한 뒤 크게 파손된 채 도로 경계석을 넘어 화단에 올라가 있다. 이 사고로 초등학생 2명이 숨지고 1명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초등학생들이 탄 사설 축구클럽 승합차와 또 다른 승합차가 충돌해 어린이 2명이 숨지고 운전자 등 6명이 다쳤다. 운전자 외 동승자가 없었던 데다 어린이들이 안전벨트를 제대로 매지 않은 정황이 드러나 문제로 지적된다.

16일 인천 연수경찰서와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58분쯤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 앞 사거리 교차로 한가운데에서 모 사설 축구클럽의 통학용 스타렉스 승합차와 카니발 승합차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스타렉스 승합차에 타고 있던 정모(8)군 등 초등생 2명이 숨지고, 카니발 승합차 운전자 지모(48·여)씨와 행인 정모(20·여)씨 등 6명이 다쳤다.

사고 당시 스타렉스 승합차에는 8∼11세 초등생 5명과 운전자 김모(24)씨 등 모두 6명이 타고 있었다. 교통사고 현장에 처음 도착한 송도소방서 구조대 관계자는 “5명의 어린이는 모두 제 자리에 앉아 있지 않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구조대 등에 따르면 어린이 4명은 피를 흘린 채 차량 밖으로 튀어 나와 있었고, 차안에 갇혀 있었던 1명도 안전벨트를 착용한 상태가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당시 안전벨트를 매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은 이유다. 경찰은 “안전벨트 착용 여부는 물론 과속 여부와 운행 규정을 지켰는지 여부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운전자 외 동승자는 차량에 없었다. 2015년 1월부터 시행된 개정 도로교통법인 ‘세림이법’은 9인승 이상 어린이 통학차량의 경우 안전벨트 착용, 인솔교사 동승, 하차 후 차량 내부 점검을 의무화하고 있다.

하지만 이 축구클럽은 체육시설이 아닌 서비스업으로 등록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해당 승합차는 어린이 통학버스로 신고돼 있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관할 구청과 교육청에도 확인해보니 승합차를 운영한 축구클럽이 어린이 통학버스를 운영하는 학원이나 체육시설로 등록이 돼 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축구클럽 승합차 운전자 김씨는 사고 직전 황색 신호에서 사거리에 진입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황색 신호에는 교차로로 진입하면 안 된다”며 김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치상 혐의로 입건하고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