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사진) 한진그룹 회장이 다음 달 1∼3일 서울에서 열리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 의장으로 국제무대에 데뷔한다.

대한항공은 다음 달 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IATA 연차총회 개회식에서 조 회장이 총회 의장으로 공식 선출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IATA 총회는 대한항공이 주관사여서 대한항공 최고경영자(CEO)인 조 회장이 의장을 맡는다.

IATA는 1945년 세계 각국의 민간 항공사들이 모여 설립한 국제협력기구로, 현재 120개국 287개 민간 항공사가 회원으로 가입하고 있다.

IATA 총회는 글로벌 주요 항공사들과 보잉·에어버스 등 항공 관련 업계 최고위층이 모여 항공산업 전반을 논의하는 자리로, ‘항공업계의 유엔 총회’로 불린다. 한국에서 처음 열리는 이번 총회는 고 조양호 전 회장이 유치를 주도해 성사시켰다.

임세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