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검,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압수수색… 증거인멸 ‘윗선’ 정조준

구속된 직원들 “윗선서 지시” 진술에… 이재용 측근 정현호사장 사무실도 포함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모습. 뉴시스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전자 사업지원태스크포스(TF)를 압수수색했다. 사업지원TF는 2017년 2월 공식 해체된 그룹 미래전략실의 후신이다.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현호 사장(사업지원TF팀장)의 사무실도 포함됐다. 삼성그룹 차원의 증거인멸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최종 ‘윗선’을 겨냥해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본사, 서울 서초사옥에 있는 사업지원TF 사무실,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 본사에서 회계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사업지원TF 팀장인 정 사장을 비롯한 TF소속 임원 사무실과 삼성바이오 김태한 대표이사 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앞서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삼성에피스) 직원들이 회계자료와 내부보고서 등이 담긴 공용 서버와 노트북을 직원 자택과 공장 바닥 등에 은폐한 사실을 밝혀냈다. 검찰은 이 과정에 현재 삼성그룹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는 사업지원TF 측 지시가 있었다는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지난 11일 사업지원TF 소속 백모 상무와 보안선진화TF 서모 상무가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됐다.

이들은 구속 뒤 검찰에 “윗선의 지시로 증거인멸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정 사장 등까지 겨냥한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수사를 확대하게 된 배경이다. 사업지원TF의 전면적인 개입 증거를 확보하고 윗선을 규명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분식회계 증거인멸을 지시한 시작점을 추적하면 수사 본류인 분식회계 의혹 관련 의사결정 과정도 드러날 것으로 보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압수한 자료들에 대한 분석을 통해 사업지원TF의 개입 증거 등을 확보하는 대로 TF 핵심 임원들과 김 대표 등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아울러 정 사장 등 그룹 수뇌부에 대한 소환조사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