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내 때려 숨지게 한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죽을 줄 몰랐다”

현장에 골프채·소주병… 고의성 부인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에 대해 16일 경찰이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유 전 의장은 “말다툼을 하다 아내를 우발적으로 때렸으나 사망할 줄은 몰랐다”고 고의성을 부인했지만 경찰은 살인죄 적용도 검토할 방침이다.

경기도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57분쯤 유 전 의장은 119에 부부싸움 중 아내가 실신했다고 신고했다. 구급대가 출동했을 때 유 전 의장의 아내(53)는 곳곳에 타박상을 입었고 피부가 일부 찢어진 채 침대에 있었으나 의식과 호흡은 없는 상태였다. 현장에서는 골프채 하나와 빈 소주병 3개가 발견됐으며 그중 1개는 깨진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을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이 아내와 술을 마시다가 말다툼 끝에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유 전 의장은 경찰에서 “평소 감정이 많이 쌓여 있었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의장이 아내를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의 과거 발언과 행적 등에 대한 비판도 쏟아지고 있다. 유 전 의장은 2015년 1월 자신의 블로그에 당시 인천 송도 어린이집 보육교사 폭행사건 등을 언급하며 “폭력에 정당성은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포=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