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이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1심에서 무죄를 선고하면서 경기도는 크게 한숨을 돌리는 분위기다. 그동안 이 지사에 대한 수사와 재판이 장기화되면서 도청 안팎에는 비관적인 분위기도 적지 않았다. 1심 판결 당일인 16일 오전까지만 해도 자칫 지사직 상실형이 나오면 어떡하나 하는 우려가 청사 주변에 감돌았다.

하지만 모든 혐의에 대해 이 지사가 무죄 판결을 받으면서 도청은 활기를 되찾았다. 경기도청 공무원 A씨는 “정치가 아닌 행정적 측면에서 볼 때 이 지사의 무죄 선고는 반가운 일”이라며 “산적해 있는 현안을 풀어갈 수 있는 동력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를 오랜 기간 옥죄었던 족쇄에서 벗어난 만큼 이제 도정에서 성과를 내는 데 주력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 대한 기대다.

그동안 같은 당 소속 국회의원과 경기도의원, 도내 기초단체장 등은 재판부에 ‘이재명 구하기’ 탄원서를 내기도 했다. 당시 도의원들은 “압도적인 표 차로 당선된 이 지사가 지사직을 상실하면 도민들에게 큰 상실감을 줄 수 있다”며 “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길 청원한다”고 밝혔다. 기초단체장들은 “청년 기본소득, 지역화폐 등 개혁 정책이 시작되는 단계인데 이 지사 부재 시 도정은 큰 차질이 우려된다”고 했다.

판결 직후 이 지사의 한 측근은 “무죄가 나왔으니 도정 운영에 힘을 받고 전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라며 “잇단 수사·재판으로 흔들렸던 정치인 이재명의 입지 역시 한층 굳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 측은 일부 유죄나 법리적으로 다툴 여지 없이 모든 혐의에 대해 무죄 판결이 나온 것도 고무적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 지사는 취임 초부터 강조해 왔던 ‘억강부약(抑强扶弱)’으로 대변되는 약자를 위한, 가성비 높은 정책에 더욱 가속도를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이 지사는 무죄 선고 후 법원을 나서면서 “큰 성과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기본소득 박람회를 대대적으로 열었던 것처럼 보편적 복지에 대한 정책이 강화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지역화폐 활성화 정책에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 지사가 그동안 수사와 재판을 받아오면서 도정에 전력을 다할 수 없었던 측면이 있었다”면서 “무죄 선고로 도정에 전념할 수 있는 에너지를 확보한 만큼 ‘이재명표’ 공약을 정책으로 더욱 구체화시키며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