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사진) 국토교통부 장관이 ‘공무원 비하 발언’ ‘공무원 패싱’ 중심에 서 있는 국토부 직원들 ‘기(氣) 살리기’에 나섰다. 지난 10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은 “관료들이 말을 안 듣는다”며 국토부를 거론했었다.

19일 국토부 등에 따르면 김 장관은 지난 17일 직원들이 볼 수 있는 내부망에 글을 올렸다. 그는 “문재인정부가 어느덧 2주년을 맞이했다. 그 2년은 우리가 함께 일해온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긴급발표 준비로 제대로 씻지 못했다며 일부러 멀찍이 앉아 보고하던 직원, 민낯에 머리를 대충 묶었지만 일에 대한 열의로 얼굴이 더욱 환해 보였던 직원, 몸이 아파도 병원에서 간단한 처치만 받고 다시 사무실로 복귀했던 직원, 아이의 안부를 물었더니 대답 대신 눈시울을 붉히던 직원”이라고 언급하면서 지난 2년을 회상했다. 김 장관은 “여러분은 제게 그런 사람”이라며 “집값 급등으로 잠 못 이루며 대책을 설계할 때, 안타까운 마음으로 사고 현장을 방문할 때도 최선의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했던 여러분이 늘 곁에 있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 장관이 내부망에 글을 올린 배경에는 최근 당정청 회의석상에서의 발언이 있다. 당시 이 원내대표와 김 실장은 정부, 특히 관료들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이 원내대표는 “정부 관료가 말 덜 듣는 것, 이런 건 제가 다 맡아서 하겠다”고 언급했고, 김 실장은 “(정부가) 2주년이 아니고 마치 4주년이 된 것 같다”고 답했다. 두 사람의 대화에서 ‘국토부’가 거론되기도 했다. 이 원내대표는 “단적으로 김현미 장관, 그 한 달 없는 사이에 자기들끼리 이상한 짓을 많이 했다”고 꼬집었고, 김 실장은 “지금 버스 사태가 벌어진 것도”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내부망에 올린 글에서 “최근 공직자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한 목소리 또한 국민 기대에 부응할 성과를 내기 위한 정부의 부담감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한다. 국민 요구에 성과로 화답한다면 공직사회에 대한 신뢰는 자연스럽게 또 한 단계 높아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해명했다. 이어 “믿음은 구체적인 경험이 쌓일 때 만들어지는 마음”이라며 “함께 일을 해나가면서 그 마음은 더 단단해졌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든든하고 늘 고맙다”고 다독였다.

한편 김 장관은 오는 22일부터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리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교통포럼(ITF) 장관회의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김정렬 제2차관을 대신 보내기로 했다.

세종=전슬기 기자 sgj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