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서산시 대산공장에서 유증기가 유출돼 소방당국이 탱크에 물을 뿌려 식히고 있다. 민주노총 제공

충남 서산시 대산석유화학단지 내 한화토탈 공장에서 지난 17일과 18일 이틀 연속 유증기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 유증기가 인근 마을로 번지면서 현장 직원과 주민 320여명이 병원 진료를 받았다. 환경부는 재발 방지를 위해 점검 직원을 상주시키는 한편 합동 조사반을 꾸려 정확한 사고 원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19일 환경부에 따르면 한화토탈 내 옥외 탱크에서 ‘스티렌모노머’ 성분 등으로 추정되는 유증기가 17, 18일 2차례 유출됐다. 스티렌모노머는 스티로폼 등 합성수지 제조 원료인 인화성 액체물질이다. 들이마실 경우 구토나 어지럼증, 피부자극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첫 번째 유출사고는 17일 낮 12시30분쯤 발생했다. 환경부는 탱크 온도가 갑자기 오르면서 저장돼 있던 물질이 기체로 변해 뿜어져 나온 것으로 추정했다. 유증기는 순식간에 인근 마을로 퍼져 악취가 진동했다. 현장에 출동한 서산시와 서산소방서, 서산 합동방재센터는 사고 발생 2시간여 뒤 방재 작업을 완료했다. 외출 자제를 알리는 마을 방송과 안내문자를 내보냈다.

다음 날인 18일 오전 5시40분쯤 같은 사고가 한번 더 반복됐다. 환경부는 “사고 탱크에 남아있던 물질이 추가 분출한 것으로 보인다”며 “2차 분출은 사업장에서 사고내용을 신고하지 않고 자체 진화 처리해 정확한 사고내용은 추가 조사를 통해 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고 첫날 현장 근로자와 마을 주민 120여명이 어지럼증과 구토를 호소한 데 이어 18일에는 피해자가 260여명으로 늘었다. 19일 오후 2시까지 병원을 다녀간 근로자와 주민은 모두 327명이다. 입원 환자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후유증을 호소하는 사람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권혁웅 한화토탈 대표이사는 이날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하고 “지역주민, 협력업체와 주변 공단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한다”며 “사고가 발생한 지역의 (공장) 가동을 정지했고 전문기관으로부터 정확한 진단을 받아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한화토탈이 화학물질관리법을 위반했는지 따져볼 계획이다. 또 탱크 안에 남은 물질이 모두 제거될 때까지 직원을 상주시켜 감시하고 있다.

박상은 김준엽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