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미세먼지 정책 컨트롤타워인 ‘서울시 미세먼지 통합연구소’를 20일 발족한다고 19일 밝혔다. 통합연구소는 미세먼지 저감기술을 개발하고 분석을 총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서울연구원과 서울기술연구원, 보건환경연구원 등 기존 시 산하 연구원과 상시 협력체계를 구축해 융합형 연구에 나선다는 취지다. 단순히 정기 회의를 갖고 연구 내용을 공유하는 것을 넘어 문제 해결이 시급한 연구 과제를 선정해 공동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초대 소장으로는 박록진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가 위촉됐다.

서울연구원은 사물인터넷(IoT) 기반 간이측정기를 활용해 미세먼지 배출원 정보를 정밀화하는 연구를 추진한다. 수집된 미세먼지 배출원 정보를 바탕으로 저감 정책 우선순위를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서울기술연구원은 지하철 실내 공기질 개선을 위한 적정 기술 현황을 조사한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서울시 내 미세먼지 구성성분에 따른 위해성 연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유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