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교섭단체(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원내대표들이 20일 국회 정상화를 위한 ‘호프타임’을 열기로 했다.

국회 정상화의 선결조건을 두고 민주당과 한국당 입장이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지만, 3당 원내대표가 처음으로 머리를 맞대는 만큼 5월 임시국회 소집 논의에 진전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쪽에서 연락이 와서 내일 저녁에 보기로 했다. 3당 원내대표들이 모여 그냥 ‘호프’만 할 수는 없다”며 “(호프타임을 하기 전까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계속 이야기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 원내대표와 오 원내대표는 원래 19일 저녁 만남을 제안했지만 나 원내대표가 20일 만남은 어떻겠느냐고 역제안했다”고 전했다. 3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이 확정되면서 5월 임시국회 소집과 추가경정예산 등 주요 안건 처리에 관해 일부 진전이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호프타임은 각 당 원내 지도부가 새롭게 구성된 뒤 한자리에 모이는 첫 회동이다. 오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취임 인사차 이 원내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맥주 잘 사주는 형님’이 돼 달라고 제안하면서 추진됐다. 앞서 나 원내대표도 이 원내대표에게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되겠다고 하면서 이번 회동이 성사됐다.

다만 5월 임시국회에 대한 민주당과 한국당의 입장은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민주당은 하루라도 빨리 정부가 제출한 6조7000억원 규모의 추경안 심사에 들어가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달 29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들의 임기가 종료되는 만큼 늦어도 이번주 안에는 추경과 관련한 국회 시정연설이 마무리돼야 한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5월 처리가 안 될 경우를 대비해 현재 예결위원들의 임기를 추경 처리까지 잠정 연기하는 방안도 내부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민주당이 국회 복귀의 명분을 제공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가장 먼저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철회와 이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또 기존처럼 여야 5당이 모두 참여하는 여야정 상설협의체가 아닌 원내 교섭단체 중심의 여야정 협의체 가동, 민생 추경과 재해 추경을 분리할 것 등을 주장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양당 사이를 중재하면서 민주당에는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에 대한 사과를, 한국당에는 조건 없는 국회 복귀를 요구하고 있다.

여야 3당 원내대표의 호프타임이 추진되면서 같은 날 예정됐던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여야 5당 원내대표 오찬 회동은 잠정 연기됐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3당 원내대표들의 호프타임 결과를 지켜본 뒤 5당 원내대표가 모이는 자리를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