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손을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왼쪽 두 번째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기념식장 입구에서 시민단체 등의 거센 항의를 받은 황 대표는 잔디밭으로 우회해 들어오느라 구두와 바지에 흙이 묻었다(오른쪽 사진).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