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오른쪽)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 토크 콘서트를 하고 있다. 양 원장이 정계 복귀를 요구하며 “딱 부러지는 분이 왜 자기 앞길은 명확하게 결정 못하느냐”고 묻자 유 이사장은 “원래 자기 머리는 못 깎는다”고 답해 정계 복귀의 여지를 남겼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