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정 (재)광주비엔날레 대표, 덴마크 미술그룹 슈퍼플렉스 멤버 야콥 펭거, 조승진 리얼디엠지 프로젝트 기획위원회 대표(왼쪽부터)가 21일 경기도 파주 도라산전망대 앞마당에 설치된 슈퍼플렉스의 공공예술작품 ‘하나 둘 셋 스윙!’을 시연해 보이고 있다.

“이 그네 타고 평양까지 가자!”

21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장단면 도라산전망대. 견학 나온 군인들이 전망대 앞마당에 새로 생긴 주황색 ‘3인용 그네’를 타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네는 여느 놀이터 그네와 비슷해 보이지만, 기하학적 구조가 예사롭지 않다. 이것은 덴마크 미술그룹 슈퍼플렉스가 만든 공공예술작품 ‘하나 둘 셋 스윙!’이다.

슈퍼플렉스는 야콥 펭거, 브외른스테르네 크리스타인센, 라스무스 닐슨 3인이 1993년 결성했다. 이날 작품 공개에 맞춰 그룹을 대표해 펭거가 방한했다. 그는 현장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우리에게 미술은 하나의 도구다. 예술이 단순히 바라보는 오브제가 아니라 삶에 변화를 불러일으켜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철학”이라고 말했다. 이번 그네 작품은 세 명이 힘을 합쳐 균형과 박자를 맞춰가며 밀고 당겨야 움직인다. 무관심이 지배하는 사회 속의 관객이 일상의 놀이를 통해 공동체에 내재된 잠재력을 경험하도록 한다는 것이 취지다.

비슷한 작품은 2017년 영국 런던 테이트모던 터바인홀에 처음 설치된 이래 덴마크 코펜하겐, 독일 본, 스위스 바젤에 이어 이번에 다섯 번째로 설치됐다. 펭거는 “이런 상징적인 장소에 꼭 설치하고 싶었는데 그 꿈이 실현됐다”며 웃었다.

주황색 튜브가 땅속으로 들어갔다 올라오는 형식을 취하는 이 작품은 2년간 한시적으로 이곳에 설치된다. 펭거는 전망대 유리창 너머로 개성과 송악산이 바라보이는 북한 지역을 가리키며 “2년 안에 북한에도 이 작품이 설치되는 꿈을 꾼다. 허황된 꿈이라 할 수 있겠지만 해볼 만하다”고 피력했다.

파주=글·사진 손영옥 미술·문화재전문기자 yosohn@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