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뉴시스

미국과 이란이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일부 이행 중단을 선언한 이란은 저농축우라늄 생산량을 4배로 늘렸다고 밝혔다. 핵폭탄 재료인 고농축우라늄도 상부의 명령만 있으면 즉각 생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대통령은 이란 정권을 ‘최악의 테러 선동가(number-one provocateur of terror)’로 지칭하면서 ‘엄청난 힘(great force)’을 보여주겠다는 등 이틀째 말 폭탄을 쏟아냈다.

IRNA통신에 따르면 베흐루즈 카말반디 이란 원자력청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이란 중부 나탄즈 소재 우라늄 농축시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란의 3.67% 저농축우라늄 생산 능력이 4배로 늘었다”며 “이란이 현재 보유 중인 원심분리기로도 우라늄 생산 능력을 증강할 수 있음을 상대 측에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카말반디 대변인은 “JCPOA상 우라늄 보유 한도인 300㎏도 국내 원자력 전문가들의 도움으로 수주 내 돌파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5년 체결된 JCPOA는 이란이 3.67%의 저농축우라늄을 300㎏까지만 보유할 수 있도록 묶어놨다. 중수 보유 한도는 130t이었다. 이 한도를 초과하는 우라늄과 중수는 외국으로 반출토록 했다. 이란은 한도를 초과한 핵물질을 러시아와 오만으로 수출해 왔다. 하지만 미국이 JCPOA에 따른 이란의 핵물질 외부 반출까지 제재하겠다고 위협하자 이란은 JCPOA 일부 이행 중단으로 대응했다.

카말반디 대변인은 본격적인 핵 개발 재개 신호로 해석되는 고농축우라늄 생산 가능성도 언급했다. 그는 “우리는 고농축우라늄 생산 능력도 충분히 보유하고 있다”면서 “최고국가안보위원회 승인만 떨어지면 나흘 만에 20% 고농축우라늄 생산을 개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20% 고농축우라늄을 중수로에서 태운 뒤 재처리하면 핵무기급 플루토늄을 얻을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유세를 위해 백악관을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이란과 관련해 무슨 일이 생길지는 지켜봐야겠지만 그들은 아주 호전적인 태도를 취해 왔다”며 “이란에는 최악의 테러 선동가들이 있으며 이들이 나라를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란이 무슨 짓을 벌이든 큰 실수가 될 것이다. 그들은 엄청난 힘을 마주할 것”이라면서도 “아직은 그들이 뭔가를 저지르는 동향은 없다”고 말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연일 이어지는 트럼프 대통령의 막말에 ‘폭탄 트윗’으로 대응했다. 자리프 장관은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이 B팀에 들볶이다 알렉산더 대왕과 칭기즈칸 등 과거의 침략자들이 이루지 못한 이란 정복에 나서려 한다”며 “침략자들은 모두 스러졌지만 이란은 수천년 동안 굳건히 서 있다”고 주장했다.

자리프 장관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등 이란에 적대적인 인사들을 묶어 ‘B팀’으로 지칭해 왔다. 자리프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B팀이 외교를 망치고 전쟁범죄를 사주하도록 방치하고 있다”며 “B팀이 살인마 독재자들을 쥐어짜 무기를 팔아먹어봤자 군산복합체의 배만 불릴 뿐 아무것도 이루지 못할 것”이라고도 했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