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주일 맞아 26일 해양선교대회

전 세계 1000만 선원 안전 기도


한국선원선교회(대표 최원종 목사)와 소금과빛교회(박석환 목사)는 오는 26일 오후 3시 경남 김해 소금과빛교회에서 ‘2019 바다주일(Sea Sunday) 해양선교대회’(포스터)를 연다.

대회는 선원들의 일상생활 영상물 상영을 시작으로 찬양사역자 김석균 목사의 설교, 바다주일 선포 및 합심기도, 항만사역 보고, 선원가족 간증 등으로 진행한다. 남해안에 정박해 있는 외국 선박의 선원들도 초청한다. 선원과 가족들은 전 세계 1000만 선원들의 안전 항해와 만선 조업, 선박·항만 선교사를 위해 기도한다.

5월 31일 ‘바다의 날’은 해양수산부가 바다 관련 산업의 중요성을 각인시키고 관련 종사자들의 노고를 위로하기 위해 1996년 제정했다. 선원선교단체들은 2004년부터 5월 마지막 주일을 바다주일로 선포하고 해양업 종사자들을 복음화하기 위한 행사를 열고 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