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출연진이 21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열린 레드 카펫 행사에서 취재진을 향해 손 흔들고 있다. 왼쪽부터 봉준호 최우식 이선균 조여정. AP뉴시스

“봉준호가 돌아왔다. 가장 뛰어난 형태로.”(미국 대중문화 매체 버라이어티)

칸에서 첫선을 보인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에 국내외 평단의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비롯한 본상 수상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기생충’의 월드 프리미어 상영회는 21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진행됐다. 봉 감독과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은 레드카펫에 이어 본 행사에 나란히 참석했다.

봉 감독은 “새로운 작품을 만들었을 때 칸영화제에서 처음 선보일 수 있다는 건 굉장한 영광이고 흥분되는 일이다. 지금도 좀 흥분이 된다”고 감격해했다. 이어 “그동안 내 영화를 많이 본 분들이라도 이번 영화를 보면 또 놀랄 것이다. ‘기생충’은 되게 이상하다”고 궁금증을 자아냈다.

현지 관심은 뜨거웠다. 2300여석의 좌석이 일찌감치 매진됐다. 상영회에는 봉 감독과 ‘설국열차’ ‘옥자’에서 호흡을 맞춘 할리우드 배우 틸다 스윈튼이 함께했다. ‘기생충’에 책임프로듀서로 이름을 올린 이미경 CJ ENM 부회장도 참석해 이목을 모았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한 ‘기생충’의 배우들. 위 사진은 조여정 이정은 이선균 송강호, 아래 사진은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각각 왼쪽부터). AP뉴시스

131분간의 상영이 끝나고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가자 객석에서는 함성과 기립박수가 터져 나왔다. 박수소리는 8분 동안 이어졌다. 뜨거운 환호에 마이크를 든 봉 감독은 “감사합니다. 밤이 늦었으니 집으로 돌아갑시다”라고 한국어와 영어로 인사했다.

블랙코미디를 표방한 ‘기생충’은 극과 극의 빈부격차를 보이는 두 가족을 통해 한국 사회의 양극화를 날카롭게 풍자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크리스티앙 준 칸영화제 부집행위원장은 “올해 초청작 중 내가 가장 사랑하는 영화”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칸영화제 초청작들의 리뷰를 싣는 잡지 ‘르 필름 프랑세즈’는 ‘기생충’에 최고 평점인 황금종려 마크를 4개나 매겼다. 현재까지 5개를 받은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미국 매체 인디와이어는 “봉준호 영화 중 최고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함께 살아간다는 것의 공포에 관한, 현실에 단단히 발을 붙인, 재미있고 웃기면서도 아플 정도로 희비가 엇갈리는 이야기를 한 꾸러미로 보여준다”고 호평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