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층을 위한 ‘맞춤형 전월세 보증금 대출’(청년 맞춤형 대출)이 오는 27일 출시된다. 어느 정도 소득은 있지만 재산이 적어 보증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득’ 청년이 지원 대상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2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시중은행 및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들과 함께 협약식을 열고 “기존 청년층 지원 대출의 한계점을 보완하기 위해 설계된 상품”이라고 말했다.

현재도 주택도시기금(버팀목 전세자금 대출) 등이 저소득 청년을 위해 저금리 전월세 대출을 공급하고 있다. 새로 나올 청년 맞춤형 대출의 장점은 무엇인지, 구체적 대출 요건은 어떤지 문답으로 풀어봤다.

-기존 저금리 전월세 대출과 차이는.

“버팀목 대출 등은 무주택 저소득 가구(연 소득 5000만원 이하)가 주요 지원 대상이다. 중소득 청년층은 소위 ‘사각지대’에 있었다. ‘청년 맞춤형 대출’은 부부 합산 연 소득 7000만원 이하인 만 19~34세 무주택 청년 가구는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기존 고금리 전월세 대출도 대환할 수 있다. 다만 개인별 소득 수준이나 보증금 규모 등에 따라 버팀목 대출 등이 더 유리한 경우도 있다. 은행 상담을 통해 자신의 여건에 맞는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청년 맞춤형 대출 금리와 한도는.

“전월세 보증금 대출 금리는 연 2.8% 안팎이다. 보증금 90% 이내에서 7000만원까지 대출 가능하다. 2년 또는 3년 단위로 연장할 수 있다. 중도상환수수료는 없다. 월세 대출 금리는 연 2.6% 안팎이다. 월 50만원씩 2년간 1200만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월세 대출은 은행이 임대인에게 직접 지급한다. 보증금과 월세를 함께 대출받는다면 월세 대출 한도는 매달 25만원씩 총 600만원으로 제한된다.”

-대출 기간에 나이가 만 34세를 넘거나, 신용등급이 낮아도 이용 가능한가.

“대출 중 연령 기준이 넘을 경우 1회에 한해 계약을 연장할 수 있다. 부부 가운데 한 명만 만 34세 이하면 대출 자격이 된다. 신용등급은 1~9등급 이내면 상관없다. 무소득 청년도 대출받을 수 있다. 국세청에서 ‘사실증명원’(소득금액 신고사실 없음)을 발급받아 제출하면 된다.”

-대출 신청기관과 필요 서류는.

“전국 12개 은행에서 27일부터 상품을 공급한다.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에서도 올해 3분기쯤 이용할 수 있다. 확정일자부 임대차계약서와 등기사항 전부증명서, 신분증, 주민등록등본, 소득 및 재직 증빙 서류를 은행에 제출하면 된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