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수도권 서북부의 1, 2기 신도시를 철도망으로 연결한다. 경기도 고양 일산과 김포, 파주, 인천 검단을 잇는 교통 인프라를 조기에 확충한다. 그동안 지하철, 도로 등의 교통망이 완성되지 않아 1, 2기 신도시가 자족 기능을 갖추지 못하고 서울에 의존하는 ‘베드타운’으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큰 그림’은 인천과 일산, 파주 등에서도 서울을 거치지 않고 서로 오갈 수 있는 ‘독자 철도망’ 구축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3일 정부세종청사 인근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수도권 서북부 광역교통 개선안’을 발표했다. 김 장관은 “1, 2기 신도시 가운데 수도권 서북부는 철도망이 분절적으로 이뤄져 있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왔다”며 필요성을 강조했다.

개선안의 뼈대는 ‘철도망 연결’이다. 우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을 2023년 말까지 개통시키겠다는 계획을 밑바탕에 깔았다. 여기에 인천지하철 2호선을 검단신도시, 김포를 거쳐 일산까지 이어 수도권 서북부의 ‘중심축’을 더한다. 불로지구~걸포북변역~킨텍스역~주엽역~일산역 등 약 12㎞ 노선을 연장한다. 지하철로 인천이나 김포에서 고양으로 가려면 서울을 거쳐 우회했지만 연장된 인천지하철 2호선을 타면 GTX A노선이 지나는 일산 킨텍스역, 주엽역(서울지하철 3호선 연장), 일산역(대곡~소사 복선전철 연장)까지 ‘직통 이동’이 가능하다.

2021년 7월 개통 예정인 대곡~소사 복선전철은 경의중앙선을 이용해 일산까지 연장 운행한다. 서울지하철 3호선 파주 운정 연장안에도 속도를 붙인다. 정부가 사업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사전타당성조사 통과를 도울 방침이다. 김 장관은 “단절된 검단, 김포, 일산이 GTX A노선(파주∼동탄 구간)을 중심으로 연결된다. 경의·중앙선, 서울지하철 3호선, 김포도시철도, 공항철도 등 동서 방향의 노선들과도 남북으로 이어져 수도권 서북부 교통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지역경제 활성화의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3기 신도시 광역 교통대책 가운데 하나인 고양선 개통은 창릉신도시 입주 시점인 2026~2028년에 맞출 계획이다. 상습 정체 구간인 자유로 등 서울 간선도로의 지하 공간을 활용해 도로시설을 확충하는 방안도 마련한다. ‘대심도(지표 기준 40m 이상 깊이의 공간) 도로’ 형태다.

한편 김 장관은 광역버스 준공영제의 경우 서울시 모델이 관리·감독 문제를 노출하는 만큼 새로운 모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택시업계의 ‘타다’ 반대에 대해선 “택시업계와 월급제를 포함한 규제 개선에 합의했지만 택시연합회가 지키지 않고 있다. 합의대로 택시 월급제 법안 통과에 협조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 김 장관은 “출마를 한다면 일산이 아닌 다른 지역은 생각할 수도 없는 일”이라며 말을 아꼈다.

세종=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