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의 설교] 하나님의 일과 사람의 일

마가복음 8장 27~38절


예수님께서 가이사랴 빌립보에서 제자들에게 “나를 누구라 하느냐”고 물으셨습니다. 베드로가 “주는 그리스도이시니이다”라고 고백하자 예수님은 의외로 장차 죽으시고 사흘 만에 부활하실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그러자 베드로가 예수님을 붙들고 항변했고 이에 주님은 “사단아 내 뒤로 물러가라 네가 하나님의 일을 생각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사람의 일을 생각하는도다”라며 심하게 꾸짖으셨습니다.

그렇다면 이런 생각이 듭니다. 우리도 베드로 등 제자들처럼 예수님을 따르는 주님의 제자입니다. 오늘 본문에서 예수님이 말씀하신 하나님의 일과 사람의 일은 과연 무엇일까요.

먼저 당시 예수님의 제자들은 ‘사람의 일’을 생각하고 있었을 뿐 ‘하나님의 일’에 눈뜨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오늘 본문의 위치를 보면 바로 앞에 벳새다의 맹인을 예수님께서 고치시는 내용이 나옵니다. 그리고 그 뒤엔 맹인거지 바디메오를 고치신 내용이 나옵니다.

그 중간에는 예수님의 십자가와 부활예언, 제자들의 오해와 무관심, 예수님의 바른 가르침 등이 나옵니다. 맹인을 고치는 이야기가 앞과 뒤에 나오고 그 가운데 위의 세 이야기가 들어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베드로나 다른 제자들이 영적인 눈이 어두운 상태에서 예수님께 사람의 일을 구했음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그럼 제자들이 생각하고 구했던 ‘사람의 일’은 무엇이겠습니까. 그것은 예수님 때문에 생기는 이익이나 지위와 같은 것이었습니다.

베드로는 예수님의 죽음 예고를 듣자 항변했다고 합니다. 항변의 원어 뜻은 ‘꾸짖으면서 말리다’는 뜻입니다. 베드로가 예수님 따라 다니면서 얼마나 대우받고 얼마나 어깨가 으쓱해지는데 예수님이 죽으신다니, 있을 수 없는 일로 여겼던 것입니다. 그래서 베드로가 예수님을 꾸짖으며 말리고 있는 것입니다.

야고보나 요한과 다른 열 제자도 예수님 때문에 이 땅에서 나의 자리가 높아지기를 원했습니다. 제자 중에 으뜸 된 사람이 되길 간절히 바랐던 것입니다.

사단은 오래전부터 하나님의 일이 아니라 사람의 일을 생각하도록 하나님의 사람들을 꾀었습니다. ‘눈이 밝아 하나님처럼 되리라’는 말로 아담과 하와를 꾀었습니다. 가인은 자신보다 더 하나님께 인정받는 아벨을 죽여 버리고 맙니다. 이스라엘의 초대 왕이었던 사울왕 또한 ‘사울이 죽인 자는 천천이요 다윗이 죽은 자는 만만이로다’라고 노래하는 여인들의 소리를 견딜 수 없어 다윗에게 창을 던집니다.

그러므로 사람의 일은 무엇입니까. 예수님을 구하기보다 나의 유익을 구하는 것입니다. 나보다 다른 사람이 높아지는 것을 견디지 못하는 것입니다.

그럼 하나님의 일은 무엇입니까. 그것은 하나님께서 예수님의 죽으심과 부활을 통해 인류를 구원하고자 하시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하나님께서 우리를 사람의 일이 아니라 하나님의 일로 불러 주심에 감사하며 예수님의 죽으심과 부활을 위해 살아야 합니다.

누가 봐도 저 자리는 내가 앉아야 할 자리인데, 다른 사람이 그 자리에 앉는 것을 볼 때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그때가 바로 내가 해야 할 원래의 일을 묵묵히 해야 할 때입니다. 다른 사람을 비난하지도 말고, 시기하지도 말고, 내가 해야 할 일에 집중하면 됩니다.

예수님의 죽으심과 부활에 집중해서 복음을 위한 삶을 살아가야 합니다. 자리 때문에 마음 흔들려 하지 마시고 더 예수님의 죽으심과 부활에 집중하고, 복음을 전하는 자리로 가야합니다.

예수님을 따라 다니는데도 뭔가 현실에서 주어지는 게 없는 것 같고, 기대했던 것이 주어지지 않을 때도 예수님께 집중하시기 바랍니다. 우리가 구해야 할 것은 세상의 유익이 아니라 예수님을 통한 구원의 은혜입니다. 우리는 그 하나님의 구원을 감사하며 찬양해야 합니다.

우리가 사람의 일이 아니라 하나님의 일에 집중할 때, 우리의 주인이시고 아버지이신 하나님께서 칭찬과 위로와 격려와 사랑을 저와 여러분에게 충만히 부어주실 줄 믿습니다.

임순창 목사(충주 충현교회)

◇임순창 목사는 충북대 심리학과를 졸업하고 총신대 신대원에서 목회학 석사, 국제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상담심리학 석사학위를 취득했습니다. 2008년부터 충주충현교회를 담임하며 지역사회에 바른 성문화와 기독교적 가치관을 보급하고 다음세대를 위한 사역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