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불확실성 시대?… 유연성 있는 선교전략 수립 최적기”

KBM 포럼 ‘선교현황과 전략’

백준호 MVP선교회 본부장이 지난 25일 서울 서현교회에서 열린 KBM선교포럼에서 ‘21세기 한국교회의 선교동향과 전망’을 주제로 강의하고 있다. KBM 제공

21세기 한국교회 선교의 키워드 중 하나는 ‘불확실성’이다. 불확실성의 주요인은 변화에 있다. 서울 마포구 서현교회(이상화 목사)에서 지난 25일 열린 KBM(Korea Brotherhood Mission·회장 김봉수 목사) 선교포럼에서는 “선교 불확실성 시대에 선교지의 복음화 상황 변화와 한국교회 선교역량 변화, 선교지의 사회적 환경 변화를 냉철하게 분석하고 선교전략을 짜는 게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국교회의 선교현황과 전망’을 주제로 열린 포럼에서 백준호(MVP선교회 본부장) 선교사는 선교환경 변화에 따른 한국교회의 출구 입구 전략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선교 대상 민족의 기독교인 비율이 2%를 넘어서면 선교사는 현지인에게 사역을 이양하고 5%가 되기 전에 물러나야 하며 이후 전도는 해당 민족의 교회가 담당할 몫”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교회 등 유무형 사역을 현지인에게 이양하고 선교사는 ‘선교 개척’을 돕는 것으로 출구 전략을 마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입구 전략에 대해서는 “복음화율이 현저히 낮으면서도 선교가 없는 민족을 대상으로 선교사를 파송해야 한다”면서 동아시아와 중앙아시아 미전도종족 지역을 우선적으로 집중해야 할 선교지로 꼽았다.


한국교회의 선교역량 변화에 따른 출 입구 전략으로는 선교사 은퇴정책 마련과 청년선교사 파송을 제안했다. 백 선교사는 “50~60대 선교사가 전체 선교사의 절반에 달하는 상황을 직시하고 국민연금 의무가입, 은퇴 후 장기임대주택에 거주할 수 있는 요건 강화 등 강화된 복지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젊은 선교사일수록 언어 훈련, 문화 적응, 사역 개발 등에 강점을 보이는데 파송 전 단계에서 완벽한 자질을 요구하다 시기를 놓치곤 한다”며 “기성세대 눈에 미숙해 보일지라도 사역에 대한 창의적 도전을 허용하고 장기적으로 역량을 강화시켜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선교지의 사회적 환경 변화와 관련해선 ‘플랜B 마련’을 출구 전략으로 내세웠다. 백 선교사는 “과거엔 결과 예측을 바탕으로 한 ‘계획성’이 중시됐지만, 오늘날에는 변수에 따른 대응으로서의 ‘유연성’으로 대체됐다”며 “대규모 재정이 투입되는 프로젝트일수록 추방을 비롯한 긴급 상황에 대비한 대응책을 반드시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입구 전략으로는 세계화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교적 기회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도 소개됐다. 백 선교사는 “영화 어벤져스가 전 세계에서 같은 날 개봉하고 방탄소년단이 빌보드를 석권할 만큼 세계가 급속히 통합되고 있다”며 “선교사가 선교대상 지역에 거주하지 않으면서 사역하는 ‘비거주 선교전략’을 투입할 최적의 시기”라고 밝혔다. 특히 “복음의 수용도가 높은 국내 거주 이주민에게 한국교회가 적극적으로 다가가야 한다”면서 “해외에 국한된 전통적 선교사 개념을 벗어나 국내 이주민을 사역 대상으로 하는 선교사를 파송할 수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사회관계망서비스나 1인 미디어를 통해 복음을 전하는 ‘협력하는 괴짜’ 선교사가 다음세대와 성역 없이 소통하는 모델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최기영 기자 the7102@gmail.com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