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천들이 크리스천답게 살 때 이 나라가 더 잘 살고 교회도 부흥”

제8회 국민미션어워드 시상식

제8회 국민미션어워드 수상자들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 11층 영산그레이스홀에서 시상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국민일보(사장 변재운)가 주최한 제8회 국민미션어워드 시상식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 11층 영산그레이스홀에서 열렸다.

시상식은 ‘화제의 책’ 부문 수상자인 이에스더 요나3일영성원장의 기도로 시작했다. 박종화 국민문화재단 이사장은 “국민미션어워드는 하나님의 은총인 복음을 전한 우리에게 하나님께서 주시는 달콤함”이라며 “오늘 이 달콤함을 마음껏 맛보고 각자 자리로 돌아가 복음을 더 열심히 전하자”고 격려했다.

변재운 국민일보 사장은 인사말에서 “배고프던 시절 교회는 복음과 함께 먹을 것을 주고 입을 것을 줬다. 그만큼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오늘 수상자들을 통해 한국교회가 더욱 발전하고 더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상자 소감도 이어졌다. ‘올해의 목회자’에 선정된 이현식 진관감리교회 목사는 “침체한 한국교회를 살리고 아파하는 한국사회를 섬기라는 격려로 알겠다”고 밝혔다. ‘올해의 크리스천리더’로 상을 받은 두상달 국가조찬기도회장은 “크리스천이 크리스천답게 살 때 이 나라가 더 잘 살고 한국교회가 부흥하게 된다”면서 “한국교회의 시대적 사명이 무엇인지 함께 고민하면서 선교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덕영 유나이티드 문화재단 이사장은 “그동안 복음주의 신앙을 계승하기 위해 벌였던 찬송가 회복 운동이 오늘 시상을 통해 인정받은 것 같아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상식에는 수상자 21명과 가족 등 축하객 100여명이 참석했다.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