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북한 결핵 치료약 바닥… 각계 지원 나서달라”

유진벨재단 방북 결과 기자회견

사진=송지수 인턴기자

유진벨재단(회장 인세반)은 3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결핵 퇴치 국제협력사업단(STOP TB Partnership) 조사에 따르면 내년 6월쯤 북한 내 결핵 치료제 재고가 바닥난다”며 “북한 내 ‘항결핵제 공백’ 사태를 막을 수 있도록 한국사회와 정부가 조속히 조치를 취해 달라”고 요청했다.

재단은 “결핵은 진단 치료 예방 등 삼박자가 맞아야 퇴치할 수 있지만 글로벌펀드의 지원은 치료에만 집중돼 왔다”며 “한국사회가 결핵 진단과 예방을 위한 치료시설 지원에 나선다면 한반도 결핵 퇴치 시점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진행된 재단의 방북 성과도 공개됐다. 재단은 이 기간 700여명의 다제내성(여러 항생제에 내성이 있는) 결핵 환자를 등록했고 평양 다제내성결핵센터에 병동 20개를 설치했다. 지난해 10월부터 다제내성결핵 환자를 신속히 치료하는 ‘조기진단 조기치료(EDET) 프로그램’도 도입했다.

인세반 회장은 “결핵 퇴치는 정치를 초월해 이뤄져야 하지만 남북과 북·미 관계가 좋지 않으면 영향을 받는다”며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한반도 내 결핵을 효과적으로 퇴치할 수 있도록 육로를 개방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매년 북한에서 결핵으로 죽는 이가 1만6000여명에 달한다. 이런 상황을 한국 사회가 방관한다면 역사에 부끄러운 기록으로 남을 것”이라며 “비핵화 진전 여부와 관계없이 한민족으로서 북한의 결핵 환자가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진단과 치료약 지원에 꼭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