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한·일 교계가 양국 교류·협력 돌파구 마련하자”

NCCK-NCCJ 4년 만에 협의회

와타베 마코토 NCCJ 의장과 이홍정 NCCK 총무, 김성제 NCCJ 총간사(왼쪽부터)가 지난달 31일 일본 도쿄 재일본한국YMCA회관에서 십자가를 맞잡고 있다. NCCK 제공

한국교회와 일본교회가 한반도 평화체제 확립과 역사교육 강화, 탈핵운동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종교계를 중심으로 가칭 ‘한·일 시민사회/종교 포럼’을 발족해 민간 차원의 교류와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총무 이홍정 목사)는 일본그리스도교협의회(NCCJ·총간사 김성제 목사)와 함께 지난달 28일부터 나흘간 도쿄 재일본한국YMCA회관에서 제10회 한·일NCC협의회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NCCK 국제협력국 신승민 국장은 “2015년에 이어 4년 만에 협의회를 열어 동북아 평화와 일본 헌법 9조 개정 반대 등을 골자로 한 공동성명을 채택했으며 이와 별도로 ‘시민사회/종교 포럼’을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일NCC협의회에는 양측 기구 인사 외에 한국 측 이태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장과 김경민 한국YMCA전국연맹 사무총장, 일본 측에선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다카다 겐 전쟁반대및헌법9조수호위원회 공동대표 등이 참석했다. 신 국장은 “외교 갈등으로 한·일 정부 간 채널이 꽉 막힌 상황에서 기독교를 매개로 양국 시민사회가 교류·협력함으로써 돌파구를 마련해 보자는 공감대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홍정 총무와 김성제 총간사는 ‘정의와 화해와 공생 평화를 넓히는 길: 한·일 교회의 사명’이란 공동성명을 통해 동북아시아의 항구적 평화 건설, 탈핵운동에 대한 기여, 편협한 민족주의를 극복하기 위한 역사교육 강화, 청년 지도력 육성, 이주민과 난민인권 보호 등을 공통 과제로 제시했다.

NCCJ는 1923년 일본기독교연맹으로 설립된 후 2차 세계대전 때인 41년 일본기독교단으로 통합됐다가 48년 지금의 일본그리스도교협의회라는 이름으로 재출범했다. 일본 개신교 교회의 80% 이상이 소속돼 있다. 양측은 3·1운동 100주년을 앞둔 지난 2월 ‘양심이 시키는 대로 우리의 새 운명을 만들어 가자’는 공동성명도 발표했다.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