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신청사. 뉴시스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소상공인만을 위한 전담 정책연구센터를 연다. 위기에 처한 자영업자들을 위한 새로운 형태의 지원정책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서울시는 소상공인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를 진행하고 지역이나 상권에 맞는 지원정책을 개발하는 ‘소상공인 정책연구센터’를 4일 개소한다고 3일 밝혔다. 소상공인만을 위한 연구센터를 마련한 것은 서울시가 처음이다.

연구센터는 우선 지역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업종·상권별 정기적 실태조사와 현황분석을 실시하게 된다. 미래 유망업종 및 소상공인 트렌드 분석 등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보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소상공인 연구센터 운영위원회(가칭)’를 만들어 구체적인 연구 분야를 정하고 소상공인들이 직접 정책을 제안할 수 있는 기회도 확대할 예정이다. 센터 내 소상공인 창업과 경영환경에 대한 실태분석 등을 하는 정책연구팀과 지역상권 분석 및 활성화 방안을 연구하는 상권분석팀, 2개팀이 구성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와 민간, 자치구 등이 모여서 실제 도움이 되는 정책을 발굴하려고 한다”며 “상권분석 전문인력을 채용한 만큼 소상공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연구센터를 통해 무분별한 창업이나 특정업종에 쏠림 현상이 나타나지 않도록 생활밀접 업종 과밀모형을 개선하는 등 분석을 고도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4차산업혁명 대응전략 등 기업의 성공요인을 분석해 소상공인이 벤치마킹 할 수 있는 부분을 분석하게 된다. 소상공인 사회안전망 확충을 위한 개선방안 연구에도 나선다. 초대 센터장은 위평량 전 경제개혁연구소 연구위원이 맡는다.

소상공인 정책연구센터는 시 산하 서울신용보증재단 안에 설립된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자금 지원과 보증 등 금융 서비스를 담당하고 자영업지원센터를 운영하는 소상공인 종합지원기관이다. 기존에 재단이 보유한 소상공인 상권분석서비스 등 축적된 데이터를 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강병호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서울시는 소상공인 정책을 하나의 독자적 영역으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소상공인 목소리를 반영한, 현장감 있는 정책을 개발하는 것이 연구센터의 목표”라고 말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