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용어 바로 알기] ‘샬롬’

‘안녕’ 뜻하는 이스라엘 인사말… 전쟁 위험이나 박해 없는 ‘안정’ 주님 질서가 이뤄진 상태 의미


성경은 세 가지 언어로 기록되었다. 구약성경은 히브리어, 신약성경은 헬라어로 대부분 기록되었다. 그리고 히브리어와 헬라어에 비해 적은 분량의 아람어로 기록되었다. 아람어는 구약성경의 다니엘과 에즈라에 부분적으로 사용되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달리다굼’(막 5:41) ‘에바다’(막 7:34)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막 15:34)와 바울 서신의 ‘마라나타’(고전 16:22)가 신약성경에서 쓰인 아람어이다. 외국어인 성경의 단어 중에 한국 기독교인들이 가장 많이 쓰고 있는 단어는 기도와 설교의 중간이나 끝에 사용하는 ‘아멘’일 것이다. 히브리어인 아멘은 ‘진실로’ ‘참으로’ ‘그렇게 되게 하옵소서’라는 뜻으로 적극적인 동의를 나타내는 말이다. ‘아멘’ 다음으로 많이 사용되는 말은 ‘야훼를 찬양하라’는 뜻인 ‘할렐루야’와 ‘샬롬’이라고 할 수 있다. 안녕, 평안, 평화라는 뜻인 ‘샬롬’은 종교적인 언어이기도 하지만 정치·사회적인 말이기도 하다.

요즘 많이 안 쓰고 있지만 ‘식사하셨습니까’는 우리의 인사말이기도 했다. 그만큼 못 먹고 굶주리던 시절이 있었기 때문이리라. 영어가 아침, 점심, 저녁, 밤 시간대를 나눠 인사말을 건네는 것처럼 히브리어도 하루의 시간대에 맞춘 인사말이 있다. 하지만 ‘샬롬’은 아무 때나 할 수 있는 인사말이다. 끼니를 제때 챙기지 못했던 시절 ‘식사하셨습니까’가 아침, 점심, 저녁의 인사말이었던 우리나라처럼 이스라엘도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평안과 안녕을 묻는 ‘샬롬’이 인사말로 자리를 잡았다.

이스라엘의 심장이라고 할 수 있는 예루살렘은 ‘평화의 마을’이라는 뜻이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예루살렘은 앗시리아 바벨론 페르시아 로마 같은 강대국들에 짓밟혔고, 그 외 많은 이방 족속과 빼앗기고 빼앗는 전쟁을 치러야 했던 곳이다. 지금도 이스라엘이 점령하고 있지만 국제법상으로는 어느 나라의 소유도 아닌 도시이다. 신학적으로 ‘샬롬’은 전쟁의 위험이나 신체적인 박해가 없는 평안과 내면적인 안정을 모두 포함한다. 또한 하나님의 정의, 질서, 조화가 이루어진 상태를 의미한다. 그러기에 ‘샬롬’은 소망의 언어이며, 고난과 환난 가운데 선포하는 신앙의 고백이다.

이상윤 목사(영국 버밍엄대 신학박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