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정부 때 남북 종교 교류에 과태료 처분은 잘못”

NCCK 화해·통일위 동전 시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화해·통일위원회는 남북관계 암흑기이던 박근혜정부 시절 북한 조선그리스도교연맹(조그련)과 정부승인 없이 접촉했다는 이유로 과태료 처분을 내린 통일부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5일 밝혔다.

화해·통일위는 성명에서 “인도적 지원과 더불어 종교 교류는 대북 제재의 예외 조항에 해당하는데도 박근혜정부 통일부가 정당한 종교 교류 및 국제 행사에 과태료를 부과한 것은 민간 통일운동에 대한 탄압이자 선교탄압 행위”라고 밝혔다. 지난 3일엔 과태료 처분을 통고받은 당사자들이 항의의 뜻으로 동전을 준비해 시위(사진)도 벌였다.

화해·통일위 신승민 국장은 “수시로 조그련과 접촉해 왔고 지금도 하고 있는데 박근혜정부 때만 이를 불허하고 과태료 처분을 한 건 잘못”이라며 “통일부는 지난 정부 때의 민간 교류 제재를 청산하고 남북 민간교류를 지원해 달라”고 말했다.

화해·통일위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개성공단 폐쇄가 이어진 2016~17년 세 차례 중국 선양에서 조그련 인사들과 연례 회동을 했다. 통일부는 참석자 1인당 2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