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녕에서 시작해 하도까지 이어지는 제주 올레 20코스를 걷다가 고태문로에 들어섰다. 고태문로는 구좌읍 한동리 2.4㎞ 해안도로인데, 이곳 출신의 고태문 대위를 기리기 위해 그의 이름을 딴 도로명이다. 추모비를 읽다가 그가 1952년, 나이 23세에 고성군 351고지 전투에서 전사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6·25전쟁 당시 가장 치열했던 전투로 기록된 351고지는 1951년 7월부터 1953년 7월까지 2년 동안 수십 차례 국군과 북한군이 뺏고 뺏기기를 반복, 치열한 백병전에 수많은 젊은이들이 한 뼘의 땅이라도 더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바친 곳이다. 겨우 23년을 살다 이 세상을 떠난 고태문 대위, 또 수많은 젊은이들이 20년도 채 살지 못하고 나라를 지키기 위해 낙동강 전선 등 수많은 전투에서 목숨을 잃었다. 그들보다 수십 년을 더 살면서 그동안 빚을 졌다는 생각을 못한 자신이 부끄러웠다. 그들이 있어 자유대한민국에서 살고 있는데.

구한말 패망해가는 나라를 구하려고 목숨을 걸었던 의병이야기를 다룬 TV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을 재미있게 보던 중 주인공 유진과 신애의 대사가 내 마음에 와 꽂혔다. “수나 놓으며 꽃으로만 살아도 될 텐데. 내 기억 속 사대부 여인들은 다들 그리 살던데.” “나도 그렇소. 나도 꽃으로 살고 있소. 다만 나는 불꽃이오. 우리는 얼굴도 이름도 없이 오직 의병이오. 할아버지께는 잔인하나 그렇게 환하게 뜨거웠다가 지려 하오. 불꽃으로. 죽는 것은 두려우나 난 그리 선택했소.” 드라마를 보기 전까지 의병은 다만 역사 속의 인물이었는데 그분들의 삶이 내 마음에 다가왔다. 우리가 독립된 국가의 국민으로 떳떳이 살 수 있기까지 저 멀리는 임진왜란 때부터 병자호란, 구한말, 일제 강점기까지 나라가 위기에 처했을 때마다 불꽃처럼 일어나 목숨을 바친 의병들이 있었다. 6월은 1일이 의병의 날, 6일은 현충일이 있는 달이다.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을 추모하며 그분들께 감사한다.

“빚진 자”란 말은 내가 대학에 입학한 후 처음 들었다. 우리 대학은 채플시간이 있었다. 그때 들었던 설교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우리 ○○가족은 복음에, 사회에 빚진 자입니다”라는 내용의 총장님 말씀이었다. 우리나라에 복음을 전하기 위해 생명을 바친 선교사들과 초대 기독교인들의 헌신으로 기독학교가 세워지고 학교에서 의무적으로 하던 채플이 계기가 되어 나는 예수 믿는 사람이 되었다. 자국에서의 편안한 삶을 버리고 세계에서 가장 가난하고 폐쇄적이었던 나라의 백성들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해 헌신했던 선교사들 덕분인 것이다.

사도 바울은 “헬라인이나 야만인이나 지혜 있는 자나 어리석은 자에게 다 내가 빚진 자라”고 하였다. 기독교인들의 박해에 앞장섰던 바울은 다메섹으로 가던 중 주님을 만났고 대가 없는 구원을 받았기에 하나님께 사랑의 빚을 진 사람이다. 바울은 야만인에게든 어리석은 사람에게든 모두 다 사랑하는 것이 하나님께 빚을 갚는 일임을 명확하게 알았던 것이다. 어쩌면 우리나라에 복음을 전하기 위해 목숨을 바쳤던 선교사들 역시 사도 바울과 같이 하나님 앞에서 빚진 자의 심정으로 이 나라를 사랑했을 것이다. 학교를 세우고, 병원을 세우고, 특히 세상에서 가장 천대 받던 한센병 환자와 함께하면서 이국땅에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했다. 우리는 그들의 사랑에 빚진 자들이다.

마태복음 18장에 일만 달란트 빚진 종의 이야기가 나온다. 그 종의 주인은 그가 도저히 그 빚을 갚을 길이 없는 것을 알고 그를 불쌍히 여겨 빚을 다 탕감해주었다. 하나님은 빚진 종을 불쌍히 여긴 주인과 같이 우리를 불쌍히 여기시는 분이다. 하나님의 긍휼이 없으면 우리가 어떻게 주님의 자녀가 될 수 있을까. 우리가 빚진 자이면서도 채권자로 사는 건 아닌지 돌아본다. 값없이 받은 은혜를 갚을 길은 이 사회에, 복음에 빚진 자의 심정으로 범사에 감사하며 사랑을 실천하며 사는 길뿐이다.

권민정(수필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